Home > 건축계획

상세검색

의 상품이 있습니다.

선택한 도서 책바구니담기 찜해두기
최근 발행도서 과거 발행도서 ㅎ~ㄱ / z ~ a a ~ z / ㄱ~ㅎ

여러 생각 하나의 집 - 건축과 교수는 어떻게 집을 지을까?
산척면 집 이야기

최경숙, 고일두, 배기철 저 / 180 쪽 / 국판 / 9788962258356 / 16,000 원

3인 3색 책쓰기 이 책은 노부모를 위한 시골에 집짓기 이야기를 3인 3색으로 구성하였다. 집짓기 주택 한 채를 놓고 건축주1(건축계획 전공교수)+건축주2(건축구조 및 전산화 전공교수)+건축가, 세 사람의 관점을 종합하여 하나의 책으로 엮었다. 건축주로서 집짓기에 대한 체험을 책으로 정리하며....... 평생의 꿈이었던 내 집짓기를 실현하기 위해 대지를 마련하고 오랜 기간 비용을 모았으며 집짓기 정보를 수집하며 꿈을 키워왔지만, 먼저 설계를 잘하는 건축가를 수소문하고 믿을 수 있는 시공자를 물색하기란 쉽지 않았던 애로사항에서부터 대지여건과 건축주의 요구사항, 건축 관련법 등을 검토하고 설계에 반영해가면서 여러 차례의 수정 과정을 거치고, 공사 도중에 추가되는 사항 등 도면에 나타나지 않는 부분도 많은 보완이 이루어졌음의 노하우를 예비 건축주들에게 기획에서부터 설계와 시공 과정을 쉽게 설명해주는, 즉 필자가 주택설계 및 시공과정에서 체험한 지식을 그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에서 이 책을 썼다. 건축을 전공한 건축과 교수들에게도 건축주로서 집짓기란 낯설고 힘든 과제였음을 적고 있다. 건축가 입장에서는 “평당 얼마예요?” 라는 물음부터 듣게 된다. 적은 예산으로 짓는 작은 집은, 넉넉한 예산의 큰 집을 설계하는 것보다 훨씬 복잡하고 많은 노력과 에너지가 필요하지만 건축가에게 분명 의미 있는 도전이다. 설계가 시작되면 공간을 세분하고 공간의 특성을 파악하게 되는데,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건축주들은 ‘건축가가 뭘 하는 사람인지 이제야 알겠다.’, ‘건축가와 함께 집짓기 작업을 시작한 것은 정말 잘한 일’이라고 말하곤 한다. 이 말은 결국 우리 사회에서 건축가의 존재감이 없다는 반증이기도 하다. 아직도 많은 예비 건축주들은 시공자에게 ‘싸게 집 잘 지어주세요’로 일을 시작하는... 우리의 집짓기에 대한 생각이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. 건축가는 ‘평당 얼마’를 묻기보다는 ‘어떻게 지을 것인가’를 먼저 고민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한다. 이 책은 노부모의 생활패턴까지 고려하였으며, 우리집 사용설명서를 통한 집 내부의 복잡한 시스템까지 컨트롤하도록 가성비 높은 집으로써 자녀세대까지 아우르는 대가족이 모였을 때의 공간활용까지 미리 염두에 두고 집짓기 계획을 세웠고, 시골에 집을 지을 때는 그 마을과의 자연스러운 어울림(풍수)까지 고려의 대상이 되고,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마을에 동화될 수 있는 집이 되길 바란다.

[..more]

상단으로